english 속보 자료실 성명서 서명하기 게시판
번호 : 61
글쓴날 : 2003-05-01 12:37:42
글쓴이 : 공공의약센터 조회 : 4030
제목: [성명서]남아공 정부는 국가적 에이즈 대책을 조속히 시행하라!!

<성명서>

남아공 정부는 국가적 에이즈 대책을 조속히 시행하라!!
-남아공 에이즈 활동가들에게 연대를 표명하며

 지난 4월 24일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치료접근성운동본부(이하 TAC; Treatment
Action
Campaign)"이  요청한 국제 에이즈 행동의 날이었다. TAC은 남아공 민중이 에이즈치료를
받을 권리, 에이즈 약을 먹을 수 있는 권리를 옹호하고 쟁취하기 위해 결성된 단체다.
TAC은 최근 수주 동안 7명의 활동가들을 에이즈로 잃었다. 이들 에이즈 활동가들을
위시하여, 매일 600명씩 에이즈로 죽어가는 남아공의 현실을 방기하는 남아공 정부에게
항의하는 뜻으로  TAC은 전세계적으로 장례투쟁을 조직했다. 

 이미 2002년, 남아공 정부는 '네드락 기초협정(NEDLAC framework agreement)'에서,
보편적인 에이즈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뜻을 천명한 바 있으나, 이는
유감스럽게도 현재 구체적으로 이행되지 못하고 있다. 에이즈의 유행은 남아공의 재건과
발전을 위협하는 위기이다. 따라서, TAC은 남아공 정부가 조속히 네드락 기초협정에서
협상된 국가적  에이즈 예방 및 치료계획을 이행하도록 요구하고,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시민 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미 전세계적으로 TAC에 연대하여, 미국 워싱턴 D.C.에서는 남아공 대사관에 600켤레의
신발(한 켤레는 에이즈로 죽은 한명의 목숨을 상징)을 보내고, 일본에서는 600장의
종이를, 네덜란드는 600송이 튤립을 남아공 대사관에 보냈다. 그 외 각국에서 항의서한을
남아공 대사관에 전달하고, 집회를 열어 TAC에게 연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4월 24일, 한국 남아공 대사관에 항의 메일을 보냈고, 메이데이에 남아공
대사관 앞에서 1인시위 및 항의 서한을 전달하고, 메이데이 집회에 피켓팅을 할
예정이다.

 이미 우리는, 남한에서의 글리벡 싸움을 통해, 국가적 의료 보장성이 취약하고, 치료에
필수불가결한 의약품 가격이 고가일 경우 그에 따른 비용 및 책임이 민중에게 전가되는
과정을 목도한 바 있다. 남아공에서 역시, 이와 흡사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 남아공의
민중이 에이즈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적절한 치료와 약품 공급일진데, 현재
남아공에서는 이러한 대책이 불충분하다. 남아공은 국가적 의료보장체계가 없고, 에이즈
치료약이 고가이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와 약품 공급이 어려운 상태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남아공 정부는 국가적 대책에 대해 늑장을 부리고 있다. 남아공 정부는 작년이 이미
합의한 국가적 에이즈 예방 및 치료 프로그램의 구체적인 밑그림을 마련하고, 저렴한
에이즈 약을 생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

-남아공 정부는 조속히 에이즈 예방 및 치료 프로그램을 시행하라!!
-남아공 정부는 저렴한 에이즈 약을 국가적 차원에서 효과적으로 공급하라!!

2002년 5월 1일

평등사회를 위한 민중의료연합 공공의약센터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글리벡 가격인하, 의약품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Korean Progressive Network Jinbo.Net No CopyRight, Just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