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속보 자료실 성명서 서명하기 게시판
번호 : 44
글쓴날 : 2003-02-09 02:11:38
글쓴이 : 약센터 조회 : 4100
첨부파일 : 0207노바티스강제진압.hwp (16231 Bytes)
제목: 노바티스 강제진압 항의 성명서

환자 우롱한 이중플레이, 사기꾼 노바티스는 사과하라!


왜 남의 집에 와서 행패냐고?

2003년 2월 6일 오전 10시 한국백혈병환우회, GIST(위장관기저종양)환자모임과 글리벡
문제해결과 의약품공공성확대를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글리벡 약가인하',
'글리벡 개발비용, 생산원가 공개'를 요구하며 노바티스 사를 기습점거하고, 사장면담을
요구하였다. 노바티스 관계자의 답변은 '면담은 일주일 전에 신청해야 가능하다. 왜 남의
집에 와서 행패냐'는 것이었다. 글리벡은 노바티스가 단독으로 개발한 약이 아니라
백혈병 치료를 위한 수많은 과학자들의 연구와 세금, 환자들의 탄원으로 개발된 것이다.
백혈병환자를 위한 공공의 노력을 특허권이란 것으로 독점함으로써 전세계 수많은 환자의
목숨은 노바티스의 이윤과 맞바뀌었다. 우리는 '남의 집에 불법 침입'했지만, 이것은
백혈병 환자를 위한 공공의 노력의 결과를 송두리째 독식하고, 전세계적으로 글리벡
한캅셀당 25,000~33.000원을 요구한 노바티스에게 빼앗긴 수많은 환자들의 생명권과
공공의 노력에 대한 성과를 되찾기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다. 
 
또 한번의 죽음을 강요한 강경진압

노바티스 건물 앞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약가인하'를 요구하는 집회를 마친 농성단이
노바티스 건물내에 있는 농성단과 합류하기위해 진입을 시도하였다. 그러나 노바티스에
의해 요청된 경찰병력에 의해 농성단은 강제 해산 당했다. 한편, 노바티스 건물안에서
사장면담을 촉구한 농성단은 2시간 30분을 기다리고서야 노바티스 관계자로부터
'점거시위를 해산하면 농성단 대표단과 맨하탄 호텔에서 만날 용의가 있다'는 제안을
들었다. 농성단은 '공개면담'을 주장하며 '기자배석과 공대위 참가, 환자참관'을
요구했으나, 노바티스는 '공대위를 제외한 환자 4인만 비공개적으로 만나겠다'는 통보를
했다. 농성단은 우선 만남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노바티스의 안을 수용하겠다고 전했다.
환우회 김상덕씨와 노바티스 관계자가 합의결과를 발표하기 직전 노바티스가 요청한
경찰병력에 의해 농성단은 강제진압 당했다. 이과정에서 심한 몸싸움이 있었고, 농성단은
'환자들 몸에는 손대지 말라'고 요구했으나, 경찰은 환자들마저도 무자비하게 끌고
나갔다. 골수이식후 혈소판 수치가 정상인보다 많이 떨어져있던 환우회 김상덕씨는
급기야 혈관이 절로 터져 코피를 쏟는 일이 발생했다. 백혈병 환자들이 절로 피를 쏟는
것은 무슨일이 생길지 모르는 위급한 상황인 것이다. 그러나 경찰은 구급차를
부르기는커녕 농성단을 하나도 빠짐없이 끌어내는 데만 전념했다. 김상덕씨는 농성단이
연락한 구급차가 올때까지 찬 바닥에 누워 '만남의 조건에 대해 노바티스와 협상이
마무리된 마당에 경찰병력을 불러들인 것은 뭐냐'고 항의했다. 김상덕씨는 현재
서울아산병원에서 혈소판 수혈을 받고 있다. 다른 환자들도 탈진상태이다. 

공개사과하고, 손해배상하라!
노바티스는 만남의 조건에 대한 협의를 해놓고, 동시에 경찰병력에 농성단 강제진압을
요구한것이다. 노바티스는 당장에는 환자의 만남요구를 제한적으로 수용하는척하며
환자의 분노를 잠재우려하였고, 만남의 조건에 대한 합의가 끝나자 마자 경찰병력을 통해
강제진압하는 이중플레이를 했다. 전세계적으로 일괄적인 비싼 약가를 강요함으로써
환자들에게 죽음을 선택하게 한 노바티스는 환자를 우롱했을 뿐 아니라 환자를
강제진압하고, 위급한 처지에 놓인 환자를 방치했다. 노바티스는 환자를 우롱하고,
위급한 상황으로 내몬것에 대해 공개사과하라. 또한 병원으로 이송되어 수혈을 받고있는
김상덕씨에 대해 손해배상하라! 공개사과가 있을때까지, 손해배상이 될 때까지,
약가인하가 될 때까지 우리는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노바티스는 공개사과 하라
-노바티스는 손해배상 하라
-글리벡 약가 인하하라
-글리벡 개발비용과 생산원가를 공개하라

2003년 2월 7일 농성 16일차
한국백혈병환우회
GIST(위장관기저종양)환자모임
글리벡문제 해결과 의약품 공공성 확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글리벡 가격인하, 의약품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Korean Progressive Network Jinbo.Net No CopyRight, Just CopyLeft!!